배경이미지

1.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LG유플러스가 어린이 활동 프로그램에서 어린이용 웨어러블 디바이스 ‘키즈워치’를 홍보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교육·놀이 프로그램 ‘2018 키즈런 봄 시즌’에서 키즈워치를 도입한 활동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오는 17일 시작돼 5월까지 매달 2회씩 진행되는 프로그램 ‘키즈런’은 아이들의 리더십과 협동정신·교우관계를 증진시키는 것을 목표로 실시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기존 공연, 관람처럼 지켜보는 체험이 아니라 아이들 개개인이 주인공으로 활동하면서 팀원 간 협동과 팀 간 경쟁에 대해 각각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봄 시즌 행사에서는 어린이들이 LG유플러스 키즈워치를 활용해 친구, 부모와 함께 호흡을 맞춰 해결하는 교육·놀이 프로그램이 더해진다. 

 

세부 활동에는 아이가 키즈워치로 엄마와 통화하면서 제시어를 이끌어내는 미션과 키즈워치 내 영어공부 기능으로 친구들과 진행하는 영어단어 스피드 퀴즈 등이 있다.

 

키즈런은 용산 가족공원, 능동 어린이대공원, 부천 상동 호수공원, 수원 광교 호수공원 등지에서 동일하게 진행된다.

오영수 LG유플러스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장은 “키즈워치의 다양한 핵심기능을 통해 아이들이 교육과 놀이를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원문기사링크 : http://www.cstimes.com/?mod=news&act=articleView&idxno=270315

CLOSE